CokCok

고수와 강동원 사이에 있어도 안꿀리는 케밥 봉사자 본문

볼만한 자료들

고수와 강동원 사이에 있어도 안꿀리는 케밥 봉사자

LJay 2014.04.28 15:38




강동원과 고수와 사진찍은 케밥 봉사자 카야씨


24일 밥을 먹지 못하는 가족들을 위해 케밥을 만드는 자원봉사를 했지만,


주위의 항의때문에 철수했습니다.


진도군청의 허가까지 받은 상황있었지만


케밥을 받으려고 줄을 서고 고기냄새를 풍기는 것이 현상황과 맞지 않아


항의가 있었다고 하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Comments
댓글쓰기 폼